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自畵像 / 마종기 덧글 0 | 조회 380 | 2018-03-19 16:22:21
조기혁  

自畵像 / 마종기 흰색을 많이 쓰는 화가가 겨울 해변에 서 있다. 파도가 씻어버린 화면에 눈처럼 내리는 눈, 어제 내린 눈을 덮어서 어제와 오늘이 내일이 된다. 사랑하고 믿으면, 우리는 모든 실체에서 해방된다. 실패한 짧은 혁명같이 젊은이는 시간 밖으로 걸어나가고 백발이 되어 돌아오는 우리들의 꿈, 움직이는 물은 쉽게 얼지 않는다. 그 추위가 키워준 내 신명의 춤사위.

............................................................................................................................................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